WELCOME TO TONGLIFE

    회원가입시 +5,000원, 구매 적립금 10%
  • 평일 오후 4시 이전 주문 시 당일 배송!
  • 자주 묻는 질문

    고객만족센터

    은행계좌안내

    • 우리은행1005-603-744553
    • 예금주(주)통라이프

    건강정보

    뒤로가기
    제목

    당신이 자도자도 피곤한 이유

    작성자 (주)통라이프(ip:)

    작성일 2019-07-02

    조회 54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안녕하세요! (주)통라이프 입니다.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간이 피곤함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거 아시나요?

    평소에 간 건강을 위해 무엇을 하시나요?

    오늘은 간 기능 개선 방법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볼게요.



    우선 간에 좋은 음식부터 알아볼까요?

    먹는 게 약이라는 말도 있잖아요~




    [1] 부추



    부추는 간의 채소라 할 만큼 간 기능을 강화하는 작용이 아주 뚜렷한 채소예요.

    대소장을 보호하고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하며 인체 기능을 북돋우는 역할을 한답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부추를 장기 섭취한 흰쥐는 ‘하이드로사라디칼’ 이라는 활성산소가

    간에서 73%, 피부에서 79% 억제됐다고 합니다.



    [2] 마늘

     


    마늘의 유황성분은 간암 억제에 효과적이고 알리신과 셀레늄은 간 정화에 도움을 줘요.

    알리신은 비타민B1와 결합하여 당대사를 촉진시키고, 셀레늄은 활성 산소를 제거해

    몸의 해독 작용과 면역 기능을 높인답니다.

    마늘은 적은 양으로도 몸속 독소를 배출하는 간 속 효소를 활성화 시키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어요.


     

    [3] 헛개나무



    본초강목에서는 헛개나무가 숙취와 주독을 해소하고, 간 해독과 변비에 좋다고 나와있어요.

    음주 전과 후에 헛개나무 차를 마시면 숙취 해소에 좋고 간에 쌓인 독을 해독해줘

    간 기능 개선 및 피로 해소에 효과적이랍니다.



    [4] 올리브유



    서양의 3대 장수 식품인 올리브유는 간의 담즙 분비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담즙은 소화에 도움을 주고 배설 작용을 해 담즙이 부족하면 배설이 잘되지 않죠.

    또한 적정량의 올리브유는 체내 해로운 독소를 받아들이는 지질을 공급해

    간으로 가는 독소의 양을 감소시켜 간의 해독작용에 무리가 가는 것을 막아줘요.



    [5] 



    칡에 들어 있는 카테칸 성분은 지방산이 활성 산소와 결합해 생긴 유해 물질인 과산화지질이 간에 생기는 것을 막고

    알코올로 인한 간 손상을 완화하여 간 기능을 높여줘요.

    카테칸 성분은 우려내는 시간이 길수록 많이 나오기 때문에 칡차를 만들 때 약한 불에 오래 끓여서 마시면 좋아요.




    그렇다면 간 기능 개선을 위한 행동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1] 약 과다 복용 삼가하기

     


    약 과다 복용은 간에 해로울 수 있으니 삼가해주세요!

    건강보조식품과 생약 등도 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복용에 유의하셔야 해요.

    특히 간질환이 있는 사람은 더욱 심각한 부작용이 우려되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2] 충분한 수면



    간의 해독작용은 자는 동안 활발하게 이루어집니다.

    잠이 부족하면 해독작용이 떨어져 독소가 간에 남으면서 간 기능 저하를 불러올 수 있어요.



    [3] 규칙적인 식습관



    제대로 먹지 않다가 한꺼번에 몰아서 먹는다든지

    먹을 때 소화에 무리가 갈 정도로 많이 먹는 등의 식습관은 소화기뿐만 아니라 간에도 무리를 준답니다.

    특히 영양의 균형이 깨져 간에서 필요로 하는 단백질을 충분히 공급해주지 못하면

    간의 기능은 약화될 수밖에 없어요.

    따라서 각각의 영양소가 충분히 공급되도록 하루 세 끼를 규칙적으로 먹는 습관이 중요해요.



    [4] 꾸준한 운동



    운동은 지방간 치료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혈압과 혈중 콜레스테롤, 혈당도 내려줘요.

    적어도 일주일에 2~3회 이상, 한 번에 30분 이상 가볍게 땀이 날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권장합니다.

    비만인 사람이라도, 체중의 5%만 줄이면 간에 쌓인 지방을 상당량 줄일 수 있어요.





    간염, 간경변증, 간암 등 간 질환은 우리나라 중년 남성 사망 원인 1위로 꼽힌다고 해요.

    B형 간염 유병률이 줄기는 했지만, 아직도 간경변증과 간암의 최대 원인이랍니다.

    간 기능이 저하되면 피곤함도 유발하지만 큰 병까지 불러올 수 있다는 사실!

    오늘부터 간 기능을 위해 좋은 습관을 들여보는 건 어떨까요?



    (본 정보는 상식제공을 위한 '건강정보'로써, 의사나 약사의 진료나 치료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통라이프 궁금해요!
    • 오늘 주문하고 내일 받자
    • 신규 회원 혜택 팡팡
    • 오프라인 매장 찾기